조선일보 1998년 8월 19일자 12면

'내가 행복해야 환자도 건강'

오미순 기자

  '나는 몸을 사랑하는 남자' 펴낸 정민기씨.

  개성시대, 우리는 괴짜를 사랑한다. 괴짜에는 두가지가 있다. 근본적으로 튀고 싶어 가식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과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것들을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사람, 우리가 사랑하는 괴짜는 후자의 경우이다.

  32세의 젊은 나이로 늘고운 한의원 원장을 맡고 있는 정민기, 그는 미워할 수 없는 이 시대의 괴짜 중에 괴짜이다.

  "재미있는 일 아니면 하지 말자. 재미없는 일이라면 오히려 신나고 재미있게 하자" 재미있게 사는 것이 인생의 목표라는 정민기.

  도대체 재미와 한의학이 무슨 상관이 있을까? 이런 질문에 그는 거리낌없이 이야기한다.

  "삶의 즐거움과 재미가 바로 우리 몸을 지켜 주는 가장 중요한 열쇠이며 자신의 몸을 사랑하는 가장 쉽고도 구체적인 지름길이다"

  그는 한의학 하면 왠지 고리타분하게 생각하고 한의대생들을 모두 '범생이'들로만 간주하는 세간의 시선에 항의한다. 공부밖에 모르는 꽁생원, 쑥맥들이 어찌 환자의 마음을 읽고 병을 치료할 수 있겠냐고 반문한다.

  한달에 한 번 후배들을 자신의 한의원으로 초대 할 때마다 그는 "해 보고 싶은 것이 있으면 거리낌없이 다해보라"고 말한다. 인생에 대한 경험없이 깊이있는 의술은 탄생할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이런 그의 인생관은 그가 보낸 한의대 생활이 담긴 <나는 몸을 사랑하는 남자> 에서 여실히 나타난다.

  첫 시체해부학 실습하 정육점 쇠고기와 똑같은 사체 때문에 실습기간 내내 육식을 꺼리는 관념의 이중성을 깨기 위해 일부러 죽어라고 고기만 먹기도 하고, 유난히 유급에 대한 공포감에 시달려야 하는 한의대생활이 싫어 스스로 유급을 당해 공포감을 해소시켜 보기도 했다.

  진리의 목마름으로 유명하다는 재야 스승들을 찾아 전국을 누비는 하이에나가 되어 보기도 한 그. 그런 괴짜 대학생활이 지금 자신에게 얼마나 큰 밑거름이 되었는지를 강조한다.

  그는 인체의 병은 물론 정신과 정서까지 다스리는 종합적인 의술을 지향한다. 그래서 전공은 한의학이지만 음악과 마술, 요가, 명상이 부전공이다. 그는 환자에게 마술을 보여주고 기타와 장구, 플루트 등을 불고 두드리면서 자신과 환자의 스트레스를 함께 푼다.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선 그 자신이 행복하게 사는 삶을 보여 주어야 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 돌아가기



Copyright 2000, 늘고운한의원
Design & Programming by The Beautiful Dream, NAG of Korea Univ.